F5 네트웍스 MWC 상항이 2015에서 NFV 솔루션 선보여

확장가능하고 안전한 연결, 최적화된 서비스 제공 그리고 수익성 높은 새로운 서비스까지 가능하게 해 

 

 

F5 네트웍스 (NASDAQ: FFIV)는 오는 7월 15일부터17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MWC 상하이)에서 네트워크 가상화 솔루션(NFV)등 자사의 주요분야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F5는 이번 MWC 상하이에서 F5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통해 커넥티드 디바이스, 애플리케이션 및 브로드밴드 데이터의 기하급수적인 증가로 생겨나는 비즈니스 기회를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안전한 방식으로 극대화하는 방법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스코와 인텔에 따르면, 커넥티드 디바이스는 2020년까지500억 개에 달할 것이며 전 세계적으로 한 명당 사용하는 디바이스 개수는 7개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어 사물인터넷(IoT)의 안전한 유지와 관리는 더욱 더 필수적인 사항으로 자리잡고 있다. 따라서 사업자들은 시그널링 트래픽 성장에 따라 빠르게 증가하는 데이터 트래픽을 관리하고 연결성을 보장하며 새로운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을 지원하기 위해 네트워크를 확장해야 한다. 

 

F5 Synthesis™ 아키텍처는 안전하며 역동적이고 완벽한 네트워크 컨트롤을 위해 지능적인 트래픽 관리, 디아미터(Diameter) 및 시그널링 트래픽 관리, 멀티레이어 보안 그리고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NFV) 부분에 대한 캐리어급 솔루션으로 서비스 제공업체 생태계를 지원한다. 이러한 솔루션은 운영자들이 내부 네트워크를 비용효율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게 하며 서비스 사용자들에게 최적화된 네트워크 서비스 및 개선된 체감품질(QoE)을 보장해주는 동시에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한다. F5는 네트워크, 컨트롤 및 애플리케이션 레벨에 유연성을 제공하는 유일한 벤더로 수익 창출을 가능하게 하는 세심한 서비스 맞춤 기능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F5네트웍스 조원균 지사장은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는 네트워크 커넥티드 디바이스, 사물인터넷(IoT) 의 부상으로 특징지을 수 있으며, 업계 전반의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로 인해 LTE 전망이 더욱 복잡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F5는 수년간 서비스 제공업체들의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최적화하며 기술 혁신 경험을 쌓아왔고, 이를 통해 광범위해진 환경 속에서 F5는 애플리케이션 딜리버리를 구현하는 최적의 벤더로 자리잡게 되었다. F5의 ‘최적화, 안정화 그리고 수익창출’ 중심의 접근은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현재 고심하고 있는 멀티 기술, 멀티 벤더 네트워크 복합성과 같은 문제들을 캐리어급 NFV 솔루션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엔드투엔드 서비스 딜리버리 아키텍처를 제공하는 동시에 체감품질(QoE)도 보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MWC 상하이가 열리는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의 F5 부스 (#W5D92)에서는 행사 기간 동안 아래와 같은 기술 시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 F5의 폭넓은 가상화 솔루션 포트폴리오는 세계 최상급 기업들이 실제로 도입하고 있는 디아미터 시그널링(Diameter signaling), DNS 및 캐리어급 방화벽과 같은 기술들로 NFV 이니셔티브를 지원한다.

 

- 멀티레이어 및 멀티도메인 보안 : F5 기술은 디바이스, 네트워크 및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위협 벡터들에 대한 엔드투엔드 보안을 보장한다. 


- 네트워크 단순화 : F5 솔루션은 네트워크 서비스를 단순화 그리고 최적화하여 총소유비용(TCO)을 절감하고 사용자 체감품질(QoE)을 개선한다. 현재 폭넓게 구축된 시스코와 F5의 서비스는 네트워크 서비스 헤더(NSH)를 이용해 다이나믹한 서비스 체인을 쉽게 구축하는 방법을 보여준다.  


- 새로운 수익 창출 서비스 : 디아미터(Diameter), SIP 및 DNS 시그널링 솔루션은 음성통화서비스 (VoLTE), WiFi 오프로딩 및 LTE 로밍 등을 포함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것이다.